불펌금지&환영

- 사진/글 등 불펌금지!
- 댓글/트랙백/링크/추천 대환영:)

猫の夢 - The Chocolate Box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복사금지



태그 : 영화감상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프로메테우스(Prometheus, 2012)> - 인류의 불안과 호기심이라는 동전의 양면

몹시 피곤한 상태에서 봤음에도, 거기다 <에이리언>은 어릴 적 어디선가 본 기억조차 끈적한 느낌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프로메테우스>에 꽤 만족했다. 사실 <에이리언>의 단서가 될 수도 있는 소재가 등장할지는 모르겠지만, 이 영화를 <에이리언>의 (완벽한) 프리퀄로 해석하는 것은 조금 무리가 있지 않나 싶다. 여튼...

<스노우 화이트 앤 헌츠맨(Snow White And The Huntsman, 2012> - 백설공주를 차용한 새로운 판타지

'백설공주'를 소재로 한 영화가 올 상반기만 해도 두 편이 개봉했다. 한 편은 포스터만 봐도 그다지 궁금하지 않아 보지 않았지만 <스노우 화이트 앤 헌츠맨>은 주인공들 때문이라도 꼭 챙겨보겠다고 기다렸다. <반지의 제왕> 이후 이렇다 할 판타지 영화가 나오지 않아 아쉽기는 해도, 간간히 나와주는 작품들은 챙겨봤다. 이런 판타지는 (...

<맨 인 블랙 3(Men In Black 3, 2012)> - 속편에서 그친 속편

잊고 있었다. 전작을 뛰어넘는 속편은 말처럼 쉽지 않다는 것을.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며, <혹성탈출> 등 프리퀄들이 작년부터 워낙 높은 작품성과 우수한 흥행 기록을 보이면서, 그 영향으로 (개인적으로는) 시리즈 전체를 재조명하게 되기도 해서 <맨 인 블랙 3> 역시 어느 정도 이상의 기대치가 있었던 것 같다. 물론 ...

<내 아내의 모든 것(2012)> - 침묵 속에 갇힌 그녀의 외로움에 대해

매사가 불만인 그녀의 곁에서 말 한 마디 마음을 편하게 하지 못하는 남자. 믹서기나 청소기가 돌지 않으면 그녀의 불평 불만이 빼곡히 시공간을 메운다. 그런 그녀에 그는 귀를 막고 마음을 닫는다. 짜증이 섞이고 한숨만 늘어간다. 모든 것이 아름답던 연애 시절과는 참 다른, 불편한 일상이 되어버린 그들은 그렇게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그러한 일상이 어느 샌가...

<다크 섀도우(Dark Shadows, 2012)> - 딱, 팀 버튼의 오락 영화

'팀 버튼 같다' - 팀 버튼의 필모그래피를 보고 있자면, 장르도 분위기도 다양해서 그의 작품은 이러하다는 표현을 위한 적절한 단어를 사전에서 찾기가 쉽지 않다. 아이러니하게도 '팀 버튼 같다'라는 표현은 이러한 고민을 아주 간단하게 해결해준다. 그런 의미에서 이 영화 역시 참으로 '팀 버튼' 스럽다. 조니 뎁이 나왔던 영화라고 기억나는 영화가...

<어벤져스(The Avengers, 2012)> - 나는 왜 계속해서 극장을 찾는가

<은교(2012)> - 추악함과 아름다움의 사이

<우먼 인 블랙(The Woman In Black, 2012)> - 죽음의 순환 속 절제된 공포와 긴장감

<조디악(Zodiac, 2007)> - 잊혀져 가는 진실을 쫓는 이들

<행복(2007)> - 미련한 두 사랑의 계절

끝까지 용서하지 않기를 바랬다. 자신을 버리면서도 그 말조차 할 수 없다며 '나한테 헤어지자고 해주면 안 되겠냐'는 그 남자가 어찌되었든 독기를 품고 용서하지 않았으면 했다. 그런데도 또 바보 같이 고개를 끄덕이며 함께 눈물을 흘린다. 저런 게 사랑이라면 난 하지 않으련다. 보는 내내 괴롭고 아팠다.  자신조차 사랑하지 못하는 남자와 자신보다 ...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