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펌금지&환영

- 사진/글 등 불펌금지!
- 댓글/트랙백/링크/추천 대환영:)

猫の夢 - The Chocolate Box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복사금지



<마션(The Martian, 2015)> - 긍정의 '덕'이 세상을 구할 것 / Nerds will save the world 스크린의 기록

동료와 함께 화성에 마크 와트니. 탐사대는 모래 폭풍 속으로 사라진 마크를 뒤로한 채 화성을 떠나게 된다. 눈을 마크는 홀로 남겨진 사실과 다음 탐사대가 오기까지 5년이라는 시간 앞에서 삶과 죽음의 가능성을 저울질한다. '화성에서 죽을 없다' 결심과 동시에 식량, , 공기의 양을 파악하고 식단을 짠다. 있는 것으로 부족하니 만들고 키울 계획도 세우고, 지구와의 교신을 위해 이전 탐사대의 족적을 따라 무모한 여정길에 오르기도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외로움에 미쳐 날뛰기 보다, 되려 ' 해적왕!'이라며 호탕하게 웃는다. 

(식상하지만) 호랑이 굴에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고 했다. , 공기, 먹거리가 없는 화성에서도 정신력의 승리를 보여준다. 물론 <인터스텔라> 파일럿 쿠퍼나 <그래비티> 의료 전문 스톤 박사에 비해, 식물학자 마크 와트니는 생존에 필요한 환경에 누구보다 전문적이다. 우주에 혼자 남겨지는 이들은 대부분 문제 해결 능력이 뛰어난 캐릭터들이지만, 마크의 창의력과 실행력은 단연 돋보인다. 아껴둔 감자를 보며 기지 안에 텃밭을 만들어 심고, 단순 회전 밖에 되지 않는 카메라를 활용해 지구와의 교신에 성공한다. 폭발해버린 기지를 비닐로 막는다든가, 수트에 구멍을 추진력을 얻겠다는 위험천만한 아이디어에 과감한 실행이 더해져 화성 탈출을 성공적으로 이끈다. (In your face, Iron Man!)

 

마크의 화성 탈출은 어느새 인류의 '마크 와트니 구하기(Saving Mark Watney)' 작전이 된다 (잠깐,<라이언 일병 구하기(Saving Private Ryan)>에서도  데이먼이 구출 대상 막내 라이언 일병 역할이었다. <마션> 마크 와트니는 설정 아레스3 탐사대 가장 낮은 지위. 말썽꾸러기() 막내 같으니.) 마크의 실종을 번복해야 했지만 NASA라는 거대 조직의 중심을 잡으면서도 누구보다 열성적으로 신속한 보급선 구축과 발사를 추진한 샌더스 국장을 비롯한 많은 관계자들은 물론, 태평양 건너 뉴스를 보던 중국 정부까지 발벗고 나선다 (중국 시장의 힘은 대단하다)

 

특히 '마크 와니 구하기' 작전 과정은 흡사 흩어진 드래곤볼이 하나되어 소원을 이루는 것과 같다. 전세계 흩어진 '덕심'이 대동단결하여 마크의 화성 탈출과 헤르메스 호의 무사 귀환을 성공적으로 이끈다. 일본어 '오타쿠'에서 파생된 '덕' (덕후 등)은 보통 특정 주제나 물건에 매우 깊은 관심과 집착을 보이는 사람을 (다소 비아냥대며) 지칭한다. 그러나 이 영화 <마션>의 핵심인 인간에 대한 희망은 사실 이들에게 있다. 각자 주어진 역할을 충실히 하는 것 이상으로 한 번 문 것은 끝까지 놓지 않고 파고드는 집착에 가까운 열정 기적을 만든다. 화성에서 감자를 캐고, 최단기간에 보급선을 띄우고, 지구를 돌아 다시 화성을 향한 우주선이 무사히 지구로 돌아올 수 있는 궤도를 계산해낸다. 호기심과 열정, 끈기는 인류의 선한 본성, 이타심과 결합해 감동의 드라마를 만들어 낸다.  

마음대로 되는 하나 없는 우주에서 주저 앉아 있기보다, 하나 앞의 문제를 마주하고 해결하다 보면 집으로 돌아온다는 . 향년 77 노장 감독은 우주에 빗대 인생의 교훈을 전한다. 거장은 우리네 인생과 닿아 있는 이야기에 연륜이 묻어나는 유머를 더해 신선함을 선사한다. 덕분에 처절하리만큼 고독했던 그간의 우주 표류기와 달리, 춤추고 노래하는, 삶의 에너지가 차고 넘치는 화성인을 만날 있다(아는 놈은 좋아하는 이기고, 좋아하는 놈은 즐기는 이긴다 하지 않았던가!). 공동체를 위해 지켜야 절차적 정의도 간과하지 않지만, 지구의 모두가 행복한 결말을 맞는다.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생명력, '일단 하고 보는' 추진력, 타인을 향한 선의 거장이 그린 인간 본성에 대한 따스한 믿음은 우리 스스로에 대한 긍정과 희망의 싹을 틔운다.

 

영화 <마션> 보이지 않는 거대한 그림자에 짓눌려 절망으로 스스로를 몰아가는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를 위로한다. 형체도 크기도 가늠할 없는 어둠 앞에 먹고 몸을 감춘 이들에, 걸음씩 나아갈 있도록 용기를 북돋아 준다. 그렇다. 눈을 반짝이며 무언가를 파고드는 순수한 호기심은 우리를 새로운 희망의 길로 인도해줄 것이다. 지금도 궁금증과 앎에 대한 열망으로 밤을 지새고 있을 ''들은 어디선가 엘론드 회의를 열고 세상과 인류를 구해낼 것이다. 깊고 어려운 것을 피하고 진지한 열정의 가치를 폄하하는 이들에 보란 듯이 승리하는 날까지 진심으로 응원한다. 진심으로. 

***

제목: 마션 (The Martian, 2015)

연출: 리들리 스콧 (Ridley Scott)

각본드류 고다드 (Drew Goddard)

원작: 앤디 위어 (Andy Weir)

출연: 데이먼(Matt Damon, 마크 와트니), 제시카 차스테인(Jessica Chastain, 멜리사 루이스), 제프 다니엘스(Jeff Daniels, 테디 샌더스), 케이트 마라(Kate Mara, 베스 요한센), 크리스틴 위그(Kristen Wiig, 애니 몬트로즈), 마이클 페나(Michael Pena, 마르티네스), 세바스찬 스탠(Sebastian Stan, 크리스 벡), (미치 헨더슨, Sean Bean), 엑셀 헨니(Aksel Hennie, 알렉스 보겔), 치웨텔 에지오프(Chiwetel Ejiofor, 뱅캇 카푸르), 맥켄지 데이비스(Mackenzie Davis, 민디 파크), 도날드 글로버(Donald Glover, 리치 퍼넬)

장르: 액션, 모험, SF

제작국가미국

촬영: 다리우스 월스키(Dariusz Wolski)

***

 


+ '' 테이프를 잊지 말자.

 

+ '' 결국 인류가 쌓아온 () 산물이 아닐까 (?)

 

+ <인터스텔라> 겹치는 캐스팅으로 박사가 마크, 머피가 루이스 대장으로 인식되기 전까지, 잠깐이지만 초반부에 몰입도를 떨어뜨리는 같다. NASA 샌더스 국장도 처음 브리핑할 <뉴스룸> 생각이 물씬.

 

+ 동생을 잃은 경험에서인지, 어떠한 상황에서도 '살아야 한다'는 메시지가 강렬하다. 그만큼 마음 한 켠이 짠하기도. 

+ 중국 시장의 위력은 어느 분야에서도 대단하다. 영화 시장도 다르지 않다. 2008 4000 개였던 중국 스크린 수는 2014 기준 2 7105개로 늘었다. 북미 지역 스크린 수가 4만여 , 우리나라의 경우 3600 정도란다. 덕분에 요즘 헐리우드는 중국 시장을 고려한 작품을 만들기도 한다고영화 중국 배경이나 관련 에피소드는 중국 영화 검열 당국과 소비자에 호감을 얻기 위해서 제작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헐리우드 코미디 영화가 줄어든 것은 이를 중국어로 번역했을 재미가 그대로 살지 못한다는 이야기도 있다. 이제 중국의 위력은 위협적이기까지 하다.

  


**별점을 주자면: 9.0/10

 

나는고양이 (http://flyingneko.egloos.com)

 

블로그의 글/사진 불펌금지! +댓글/트랙백/링크/추천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구독하시면 더욱 편리하게 보실  있습니다.



핑백

  • 마션 (The Martian, 2015) | A Wonder Log 2015-11-19 09:34:20 #

    ... &gt; &#8211; 긍정의 &#8216;덕&#8217;이 세상을 구할 것 / Nerds will save the world http://flyingneko.egloos.com/4097360 동료와 함께 화성에 온 마크 와트니. 탐사대는 모래 폭풍 속으로 사라진 마크를 뒤로한 채 화성을 떠나게 된다. 눈을 뜬 ... more

덧글

  • Jender 2015/10/13 00:19 # 답글

    마션. 이 영화보고 싶어지네요.^^
  • 나는고양이 2015/10/13 23:07 #

    영화관에서 보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 유나 2015/10/13 16:04 # 답글

    중국 관련 에피는 원작에도 나오는 에피더라구요. 다만 원작에서는 좀 더 뒷 사정에 대한 묘사가 있죠. 거래라거나..뭐 그런것도 있고 말이죠.
    사실상 스페이스레이스에서 미국이 완승해버린 이후 우주를 다루는 컨텐츠에서 미국말고 다른 세력으로 나올만한 국가는 중국뿐이더라구요;
  • 나는고양이 2015/10/13 23:10 #

    오, 원작에도 나오는 부분이군요. 말씀하신 것처럼 앞뒤 설명이 좀더 있었다면 뜬금없다는 느낌은 적었을 것 같습니다.

    저도 우주 전쟁(...)에는 미국을 따라갈 나라는 중국 말고는 없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러시아 안녕 ㅠㅠ) 원작에 여러 에피소드가 있었겠지만, 티켓 파워도 그렇고 이런 측면으로도 생각해서 넣은게 아닐까 싶습니다.

    앞으로 영화계에 미칠 중국의 영향이 더 커질 걸 생각하니 조금 아쉽기도 합니다.
  • 탐미주의 2015/10/17 18:34 # 답글

    조용조용히 읽고만 있었는데 PS에섴ㅋㅋㅋㅋ 덕 드립 미치겠군요..... 드립 취향이 제 취향이십니다
  • 나는고양이 2015/10/19 00:31 #

    ㅋㅋㅋㅋ 즐거우셨다니 뿌듯하네요. 영화를 보는데 한번 꽂히는 순간 계속 '덕'만 보이더라구요. 앞으로도 자주 꽂혀야 할텐데 말이죠. (그나저나 여인천하 정주행은 대단하십니다 +_+)
  • 탐미주의 2015/10/19 14:27 #

    ㅋㅋㅋㅋㅋ덕질은 옳죠. 늘 옳습니다.
    여인천핰ㅋㅋㅋ 요즘 그거 보느라 다른 걸 못 보고 있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