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펌금지&환영

- 사진/글 등 불펌금지!
- 댓글/트랙백/링크/추천 대환영:)

猫の夢 - The Chocolate Box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복사금지



<앤트맨(Ant-Man, 2015)> 디즈니의 마블 히어로 스크린의 기록

2009 어느 날인가, 디즈니가 마블을 인수한다는 소식에 걱정 어린 탄식을 뱉어냈다. 범우주적 마블 히어로들은 과연 꿈과 희망의 디즈니 안에 독립적으로특유의 색을 지켜낼 있을까. 기대 우려 지켜본 지금까지의 <어벤져스> 시리즈에서는 다행인지 변화를 감지하지 못했다.

 

그에 비해 <앤트맨>에서는 디즈니의 입김이 그 어느 때보다 강하게 느껴진다. 앤트맨이 만들어지는 과정은 그닥 새롭지 않다. 우주, 천상계 출신이 아닌 이상 (적어도 영화 ) 어벤져스 히어로 대부분이 후천적인 실험이나 훈련에 의해 탄생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예인 아이언맨을 비롯, 헐크, 캡틴 아메리카, 앤트맨까지 과학과 이성에 대한 믿음과 의지로 만들어진 히어로라는 공통점을 가진다. 

이걸 입으라고?! 

 

그러나 이들, 특히 기존 어벤져스 캐릭터와 앤트맨의 동기 혹은 목적은 사뭇 달라 보인다. 어벤져스의 간판 캐릭터인 아이언맨은 자신을 구하는 과정에서 히어로가 된다. 헐크는 어쩌다 얻은, 원치 않은 능력으로 발탁된다. 블랙 위도우, 호크 아이, 쉴드…… 이들이 목숨을 걸고 싸우는지, 동기는 사실 뚜렷하지 않다. 자의든 타의든 얻은 그들의 우월한 능력을 십분 활용해 인류 평화에 기여한다는 대의적 명분이 있기는 하다. 덕분에 내면적 동기를 일일이 설명하는 수고를 덜어주지만, 그들이 왜 히어로로서 존재해야 하는지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기에는 다소 부족했다.

 

그러나 앤트맨의 이야기는 가족에서 시작되어 가족으로 끝난다. 앤트맨은 정의로운 과학자나 도둑으로서의 사회적 명분보다는 당당한 가장, 아빠로서의 존재하기 위한 선택이다. 가족을 염두에 시선은 인물 설정이나 줄거리 영화 안에서 그치지 않고, 영상, 음악, 유머 코드 등 스크린 밖 가족까지 고려하여 골고루 조합한다. , 친구들과의 우정도 빠질 없다. 디즈니의 장기가 발휘되는 지점이기도 하다. 덕분에 매니아층을 겨냥한 히어로물보다는 가족 오락영화에 가깝다. (토마스가 이리저리 날아다닐 때는 극장 안이 웃음바다가 됐다)

 

총기 넘치는 데다 사랑스럽기까지 딸. 딸바보 앤트맨

 

영화 <앤트맨>은 고루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지만,아쉬운 역시 디즈니 영향력에서 기인한다. 어벤져스와의 연결을 위한 장면이 포함되어 있기는 하지만, 어벤져스, 나아가 과학 대한 시선마저 편향된 기분이 든다. 어찌 보면 동기가 뚜렷하지 않아 가능했던 복잡한 심리적 대결 구조는 선과 악의 대결로 일축되고, 권선징악이라는 뻔한 교훈을 남긴다. 그간 마블 히어로들이 보여준 톡 쏘는, 탄산음료 같은 청량감은 빠지고, 건강한 유기농 과일 주스를 마시고 온 느낌이랄까?

 

히어로들의 갈등과 대치가 예견된 다음 어벤져스 시리즈에 대한 걱정이 기우에 지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어찌됐든 곤충을 싫어하는 나의 두려움을 (싫어하는 정도가 ', 벌레는 싫어'의수준을 넘어, 아주 심할 때는,곤충 이미지가 인쇄된 책을 만지지도 못했다), 개미마저 귀엽게 만드는 디즈니의 능력 덕에 이길 있었던 것에 감탄과 박수를 보낸다. 널린 히어로라지만, 마블은 마블 답게, 차라리 디즈니의 장기를 발휘할 있는 디즈니 히어로 유니버스를 만들기를 권하는 바다.

 

***

제목앤트맨 (Ant-Man, 2015)

연출: 페이튼 리드(Peyton Reed)

각본조 코니쉬(Joe Cornish)

원작: 잭 커비 (Jack Kirby), 스탠 리(Stan Lee), 래리 리버(Larry Lieber)

출연: 폴 러드(Paul Rudd, 스콧 , 앤트맨), 마이클 더글라스(Michael Douglas, 행크 ), 에반젤린 릴리(Evangeline Lilly, 호프 다인), 코리 스톨(Corey Stoll, 대런 크로스/옐로우자켓)

장르: 액션, SF

제작국가미국, 영국

촬영: 러셀 카펜터(Russell Carpenter)

***

 


+ 제목과 수트 이미지만 접했을 때는 크기가 변형하는 개미 모양의 히어로() 쯤으로 생각했는데, 비록 조종하기는 하지만 자비스와 토니 스타크의 조합인 아이언맨에 비해, 앤트맨은 약물과 도구 활용까지도 전적으로 수트 사람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점에서 지금까지 영화화된 마블 히어로 가장 인간에 의지한 캐릭터인 같다.

 

돌아와요, 아이언맨

 

+ 마블 히어로에 '가족' 등장한 것도 처음이 아니다. 쉴드의 역사와 함께한 스타크 일가나 토르, 로키도 가족 이야기이기는 하니.

 

+ 에반젤린 릴리를 볼때마다 리브 타일러가 생각난다. 엘프 출신이어서 그런가.

 

+ 옐로우 재킷 코리 스톨의 악역이 어딘가 측은해보였는데… 미드 <하우스 오브 카드> 유약한 영혼 '피터 루소' 겹쳐 보였던 같기도 하고 박사와 대런의 내면적 배경이나 갈등이 드러났다면, 선악 대결 구도로 그치지 않았을 같다는 생각도.

 


 + 어김없이 '스탠 리를 찾아라!'는 계속됩니다

 





**별점을 주자면: 8.0/10

 

나는고양이 (http://flyingneko.egloos.com)

 

블로그의 글/사진 불펌금지! +댓글/트랙백/링크/추천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구독하시면 더욱 편리하게 보실  있습니다.




핑백

  • 앤트맨 (Ant-Man, 2015) | A Wonder Log 2015-11-19 09:38:14 #

    ... 영화 앤트맨 (Ant-Man, 2015) &lt;앤트맨 (Ant-Man, 2015)&gt; &#8211; 디즈니의 마블 히어로 http://flyingneko.egloos.com/4095130 2009년 어느 날인가, 디즈니가 마블을 인수한다는 소식에 걱정 어린 탄식을 뱉어냈다. 범우주적 마블 히어로들은 과연  ... more

덧글

  • 탐미주의 2015/09/13 19:50 # 답글

    나는고양이님도 앤트맨 보고 오셨군요! 저도 앤트맨 영화 중에서 행크가 스콧에게 "딸에게 자랑스러운 아버지가 될 수 있도록" 이라고 말하는 부분에서 디즈니적인 면모를 꽤 진하게 느꼈던 것 같습니다. 사실 제가 디즈니에게 인수되어서 걱정인 쪽은 스타워즈였지 마블 쪽은 아니었긴 하지만요... 디즈니 어렸을 때부터 지금까지 정말 좋아하고 열광적으로 돌려보는 작품들도 여럿 있지만... 새 스타워즈 짤들이 아주 나쁘진 않았으니...
  • 나는고양이 2015/09/14 18:31 #

    저도 디즈니 애니들은 그 자체로 좋아해왔는데, 스타워즈도 궁금하네요. ㅎㅎ 다스베이더와 루크의 감격 상봉....은 망상이겠죠 ㅋㅋ
  • 123ㅣㅣㅣ 2015/09/13 22:55 # 삭제 답글

    그런데 공개되는 정보들을 보고 있자면 마블스튜디오가 디즈니의 입김아래 영화를 만든다기 보다는
    제작 자체는 좀 독립적으로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물론 최종승인이야 디즈니에서 내주겠지만...
    최근 디즈니가 자사 영화들에 흡연장면을 없앤다고 하던데 그 정도를 제외하면 대체로 마블스튜디오와 케빈 파이기, 마블엔터테인먼트의 영향아래 영화제작이 주도되는 것 같더군요..
    이번 작품에 가족이라는 주제가 드러나는 점은 에드가 라이트의 기존 각본에 페이튼 리드와 아담 멕케이, 폴 러드의 각색이 적절히 적용된 덕분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히어로갤러리에 올라왔던 정보를 참고해 보니 더욱 그런 것 같아서 링크 남겨 봅니다~

    영화 앤트맨이 만들어지기까지, 12년 동안의 우여곡절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sphero&no=137563&exception_mode=recommend
  • 나는고양이 2015/09/14 18:35 #

    좋은 정보 감사 드립니다 ^^. 제작이 어느 정도 독립적으로 이루어진다고 해도 디즈니의 영향력이 아주 없다고 보긴 어렵지 않을까요. 앤트맨이 그간 영화화된 어벤져스 캐릭터와는 다른 점에 소구한다는 느낌도 있구요. 어벤져스 시리즈도 코믹스나 각본에 따라 아주 크게 변형이 이루어질 것 같지는 않지만, 지켜보면 알겠죠. ㅎㅎ 이러나 저러나 다음 작품을 기다리게 하네요.
  • BJH 2015/10/12 23:41 # 삭제 답글

    스타워즈도 기대되지만 내년에 개봉하는 '캡틴아메리카:시빌워'와 '스파이더맨' 그리고 '닥터스트레인지'도 기대되네여... 그러고보니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제작비가 1조라고 들었어여... ㄷㄷㄷ
  • 나는고양이 2015/10/13 23:12 #

    제작비만으로도 기대감이 마구 상승합니다 (1조라뇨 ㅎㄷㄷ) 캡틴 아메리카가 여러모로 향후 어벤져스 호의 향방을 좌우할 것 같은데 말이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