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펌금지&환영

- 사진/글 등 불펌금지!
- 댓글/트랙백/링크/추천 대환영:)

猫の夢 - The Chocolate Box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복사금지



<미니언즈(Minions, 2015)> - 기승전 미니언! 스크린의 기록

노란 알약처럼 생긴 '미니언' 애니메이션 <슈퍼 배드> 시리즈의 슈퍼 악당 그루를 돕는 (주연급 조연) 생명체다. <슈퍼 배드> 보지 않은 이들에게는 다소 괴기스럽기까지 하다고 하나, 키운 캐릭터 영화 부러울 정도로 전세계에 걸쳐 매니아층을 거느리고 있다. 특히 이번 <미니언즈> 개봉을 앞두고 맥도날드와 대대적인 프로모션을 벌였는데 - 유니버셜로도 손에 꼽히는 규모라고 한다- 평일 오후 3시에 해피밀 토이를 얻기 위해 줄을 인파들을 보면 인기를 짐작하고도 남는다. 제목에서 짐작할 있듯 <미니언즈> 근원도 정체도 모호했던 미니언들에 대한 이야기며, <슈퍼 배드> 스핀 오프이자 프리퀄이다.

때는 지구의 탄생. 세포가 분열하며 생명체가 만들어질 즈음 미니언들의 역사도 시작된다. 속에서부터 가장 악당을 쫓아 다녔던 그들은 공룡부터 뱀파이어, 인류에 이르기까지 각양각색의 보스를 거친다. 그러나 천진난만하고 충성스러운 그들의 행동은 본의 아니게 보스들을 단명하게 한다. 미니언들은 정착해 자신들만의 문명 개화를 시도하지만, 본질적인 물음에 답을 얻지 못한 시들해져 간다. 케빈을 비롯한 미니언은 종족 구원을 위한 새로운 보스 찾기에 나서고, 그들의 모험담은 망망대해에서 미국으로, 곳에서 만난 최초의 여성 악당 '스칼렛' 따라 영국으로 이어진다. 

영화마다 제작 의도나 목적이 있기 마련이고, 애니메이션이라면 특히 대상이 대체로 어린이라는 점을 감안했을 교훈이나 꿈과 희망을 준다는 목적성이 뚜렷한 편이다. 권선징악적 구조를 취하거나 크나큰 시련도 선의와 노력으로 극복할 있다는 내용이 주가 된다. 그에 비해 <미니언즈> 여러모로 모호하다. 캐릭터들의 좌충우돌이야 그렇다고 쳐도, 존재의 목적이 '악당' 섬기는 것이라니. 밝은 색감과 그보다 밝은 순진무구한 표정 일색이지만, 그들은 나쁜 짓을 일삼는 악당을 쫓아다니고 물건을 훔친다. '악당 찾아 삼만리'라는 미니언들의 모험담에서 얻을 있는 교훈은, 존재의 본질에 충실했던 그들은 나라도 구하고, 새로운 보스도 찾게 된다는 정도?

 

그렇다. 파고 들어봐야 뚜렷한 답이 나오지 않는 애니메이션의 목적은 교훈이 아니다. 미니언들의 귀여움을 뽐내기 위한 영화이자 팬심에 대한 답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 싶다. 발이 보이지 않게 어디론가 달리고, 소화전에 작업을 걸거나 알아듣지 못하는 무언가를 웅얼거리는 그들이 그저 귀엽다. 코믹콘에서 착안한 'Villain-con'이라든가,1960-70년대의 미국 문화와 뉴욕, , 여왕, 웰시 코기를 비롯한 영국 문화에 대한 묘사 아는 사람은 보이는 디테일 묘사는 덤이다. 

무언가를 보거나 읽고 나면 머릿속에 남는 있어야 한다는 것은 강박일지도 모르겠다. 즐거움 자체가 목적이 있다는 것을 잊고 지낼 때가 많다. 절대선도 악도 없는 모호한 애니메이션을 보다 보니 러닝 타임 내내 쉴새 없이 움직이는 미니언들 덕에 키득거리기 바빴다(특히 개봉 당일 저녁 극장을 가득 채운 팬심이 함께라 즐거웠다). 극장 스크린에서 미니언의 질감(?)마저 느껴지는 같았다. 교훈, 탄탄한 구조나 스토리의 개연성 등을 떠나 어찌됐든 즐겁게만 보면 되는, 기승전 미니언!이다. 바나나(& 피스)! 

***

제목미니언즈(Minions, 2015)

연출: 카일 발다(Kyle Balda), 피에르 꼬팽(Pierre Coffin)

각본: 브라이언 린치(Brian Lynch)

제작: 자넷 힐리(Janet Healy), 크리스토퍼 멜리단드리(Christopher Meledandri)

출연: 피에르 꼬팽(Pierre Coffin, 미니언즈), 마이클 키튼(Michael Keaton, 월터 넬슨), 산드라 블록(Sandra Bullock, 스칼렛 오버킬)

장르애니메이션, 코미디

제작국가미국

***

 

+ 없지만, 이상 피규어나 토이를 모으지 않겠다는 다짐이 미니언들로 매우 흔들리고 있다. 아니 이미 흔들렸다. 해피밀 토이 2차를 위해 줄을 스스로의 모습이 떠오르는 기시감은 과연 현실이 되려나?

 

+ 우연인지 최근 보는 영화들에 런던이 많이 등장. 스크린으로 보니 다른 느낌

 

<짧은 감상>

<미니언즈> <슈퍼 배드> 주연급조연 캐릭터 '미니언'들의 귀여움을 뽐내기 위한 영화이자, 전세계 팬심에 대한 답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싶다. 발이 보이지 않게 어디론가 달리고, 소화전에 작업을 걸거나 알아듣지 못하는 무언가를 웅얼거리는 그들이 그저 귀엽다. 시대나 문화에 대한 디테일 묘사는 덤이다. 교훈이나 작품성을 떠나, 어찌됐든 즐겁게만 보면 되는, 기승전 미니언! 

**별점: 7.5/10

 

 

나는고양이 (http://flyingneko.egloos.com)

 

블로그의 글/사진 불펌금지! +댓글/트랙백/링크/추천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구독하시면 더욱 편리하게 보실  있습니다.


핑백

  • 미니언즈 (Minions, 2015) | A Wonder Log 2015-11-19 09:55:59 #

    ... 국영화 미니언즈 (Minions, 2015) &lt;미니언즈 (Minions, 2015)&gt; &#8211; 기승전 미니언! http://flyingneko.egloos.com/4091848 노란 알약처럼 생긴 &#8216;미니언&#8216;은 애니메이션 &lt;슈퍼 배드&gt; 시리즈의 슈퍼 악당 그루를 돕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