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펌금지&환영

- 사진/글 등 불펌금지!
- 댓글/트랙백/링크/추천 대환영:)

猫の夢 - The Chocolate Box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복사금지



<더 울버린(The Wolverine, 2013)> - 울버린의 고생스런 일본 여행기 스크린의 기록

있으면 보는 시리즈에서 2011년에 개봉한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이후 앞으로, 뒤로 챙겨보는 시리즈가 '엑스맨'.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제외하고 그간의 영화 '엑스맨' 시리즈에서 비중 있게 다뤄졌던 울버린은 <엑스맨 탄생: 울버린>이라는 스핀오프도 제작된 있다. < 울버린> 전편 격인 <엑스맨 탄생: 울버린>과는 연관성이 크지 않아, 비교 목적이 아니라면 굳이 복습하지 않아도 같다. 

< 울버린> 사연은 2 세계 대전 일본 나가사키로 거슬러 올라간다. 폭탄이 떨어지기 직전 일본군 야시다의 생명을 구한 울버린은 이후 자신의 능력과 힘을 세상으로부터 숨긴 산속에서 생활한다. 의도하지 않게 인근 마을 사람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노출하게 되는 울버린은, 그를 찾아다니던 야시다가 보낸 유키오에 의해 일본으로 오게 된다. 작별인사를 나누기 위해 방문했지만, 야시다 저택에 발을 들여놓는 순간부터 그의 죽음을 둘러싼 권력 싸움과 음모에 말려든다는 내용.

 

< 울버린> 엑스맨 시리즈의 스핀오프라기보다 재패니메이션의 실사판 같다. 이전 울버린 시리즈와는 시기적으로 어긋나 연결이 되지도 않을뿐더러, 기존 엑스맨 시리즈와 연결하거나 이를 관통하는 세계관은 보이지 않는다. 평행 우주라는 설정으로 앞뒤가 들어맞지 않을 수도 있고, 기존 시리즈와 다른 방향으로 전개될 있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시리즈 안의 편이라기보다 번외로 제작된 울버린의 고생스런 일본 여행기에 가깝다고 보는 적절할 같다. 중간에 잠시 능력을 잃어 총도, 화살도 맞고, 얻어맞는 울버린이 딱하고 그걸 연기한 잭맨이 안타까웠지만, 와중에 연애도 하고 악의 무리도 물리치니 참으로 바쁘게도 뛰어다녔다. 액션이라면 봐줄 만했고, 지루해 참을 정도나 드라마도 아예 없진 않아서 아주 수준은 아니었지만, 누군가에게 추천하기는 힘들 같다. 일본 배우들이 대거 등장하는 , 울버린과 합이 맞지 않고, 집중력을 떨어뜨리는 한몫한다. (< 울버린> 보며<엑스맨 탄생: 울버린> 무리 없이 악역을 소화한 다니엘 헤니나, <레드 레전드>에서 비중 있는 조연을 소화해낸 이병헌이 새삼 대단해 보인다) 

울버린과 엑스맨을 아끼는 팬의 입장에서 보면, 영화는 메론 아이스크림 '메로x' 딸기 같다. '딸기 맛이 나왔어?' 라며 궁금증에 번쯤 먹어 보지만, 결국 '그래, 메로x 역시 메론 맛이지'라며 주력 제품에 대한 충성도를 높여 주는 그런 제품. < 울버린> 보고 나면, <엑스맨 탄생: 울버린> 물론이고, 기존 엑스맨 시리즈를 모두 다시 보고 싶다는 마음이 간절해진다. 그리고 실제로 다시 보면 기존 시리즈에 대한 만족도는 물론이고,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정말 명작 명작이라며 다시 엄지를 치켜들게 된다. 그런 역할이라면, 영화는 충실했다.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만들기까지 공백이 길어 그냥 만들어 영화라면 그러려니 넘어가자. 다만, 다음 엑스맨은, 그리고 안의 울버린은, 정말 제대로 보여 줬으면 좋겠다

 

***

제목: 울버린(The Wolverine, 2013)

연출: 제임스 맨골드(James Mangold)

각본: 마크 봄백(Mark Bomback), 스콧 프랭크(Scott Frank), 크리스 클레어몬트(Chris Claremont)

원작: 크리스토퍼 맥쿼리(Christopher McQuarrie), 프랭크 밀러(Frank Miller)

출연: 잭맨(Hugh Jackman, 울버린), 사나다 히로유키(Hiroyuki Sanada, 야시다 신겐), (Will Yun Lee, 하라다/실버 사무라이), 브라이언 (Brian Tee, 모리 노부로), 후쿠시마 리라(Rila Fukushima, 유키오)

장르: 액션, SF

제작국가: 미국

촬영: 아이머 M. 모크리(Amir M. Mokri)

*** 

+ <퍼시픽 > 여파인가. 할리우드와 일본 영화 혹은 배우의 합이 맞지 않는 아니겠느냐는 생각이 들기 시작. 지켜봐야 하겠지만.

 

+ 입어도 울버린은 결국 양복보단 허름한 러닝셔츠 차림(혹은 탈의)이 어울린다는 ... 안타깝다.(ㅠ.ㅠ) 

<짧은 감상/라이프로그>

더 울버린
휴 잭맨,팜케 얀센,브라이언 티 / 제임스 맨골드
나의 점수 : ★★★

'메로x'의 딸기 맛 같은 영화. 엑스맨이나 울버린 시리즈라기보다 재패니메이션의 실사판과 울버린의 고생스런 일본 여행기에 가깝다. 액션만 본다면 그렇게 나쁘지는 않고 지루해 못 볼 정도는 아닌데, 남에게 추천하기 힘든 영화. (휴 잭맨 때문에 반 점 추가 ;ㅁ;)

 






/ 나는고양이 (http://flyingneko.egloos.com)

 

블로그의 글/사진 등 불펌금지! +댓글/트랙백/링크/추천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구독하시면 더욱 편리하게 보실 있습니다.


핑백

  • 더 울버린 (The Wolverine, 2013) | A Wonder Log 2015-11-22 02:45:27 #

    ... 잭맨 더 울버린 (The Wolverine, 2013) 더 울버린 (The Wolverine, 2013) &#8211; 울버린의 고생스런 일본 여행기 http://flyingneko.egloos.com/3969698 있으면 보는 시리즈에서 2011년에 개봉한 &lt;엑스맨: 퍼스트 클래스&gt; 이후 앞으로, 뒤로 챙겨보는 시리즈가 된 &#8216;엑스맨& ... more

덧글

  • 새벽 2013/07/30 04:36 # 삭제 답글

    저야 나중에 케이블에서나 만나게 되겠지만.. 영화가 전반적으로 실망스러우셨나 보네요.
    휴 잭맨은 정말 멋진 배우인데..
    러닝셔츠나 탈의가 더 어울린다는 안타까운 두번째 추신에 정말이지 공감이.. -_ㅜ
    케이트와 레오폴드,였나요. 그 작품에선 그래도 귀족 역할이 꽤 어울렸었죠.
  • 나는고양이 2013/07/30 07:46 #

    네. ㅠㅠ 전작들에 대한 갈증이 있어 주말동안 다시 봤는데 미리 보고 갔으면 그마저도 즐기기 힘들었을 것 같아요. 휴 잭맨은 정말 안타깝죠...ㅠ 한때는 새끈한 신사 이미지였는데 ㅠ
  • ㅁㅁ 2013/07/31 00:40 # 삭제 답글

    보고나서 휴잭맨밖에 기억에 안남았었어요
    휴잭맨뾔고 죄다 로우퀄리티
  • 나는고양이 2013/08/01 23:18 #

    그러니까요 ㅠㅠ 휴잭맨을 보면 안타깝기만 하고..
    그래서 영화 포스터에도 휴잭맨만 걸어둔건가 싶기도 해요
  • 잠본이 2013/08/04 21:58 # 답글

    메로나 딸기맛... 적절한 비유십니다.
    저는 메론 싫어해서 딸기를 더 좋아한다는 게 유머지만(엑스맨 3보다는 재미있게 보았으니 제법 들어맞나;;)
  • 나는고양이 2013/08/17 00:52 #

    사실 딸기도 그렇게 나쁘진 않았는데 말이죠 (먼산)
    극장에서는 뭐 그럭저럭 볼만했는데..<엑스맨 퍼스트 클래스>와 <울버린의 탄생>을 다시 보곤 한숨이 나왔어요. 이렇게 말씀하시니... 가물가물한 <엑스맨 3>가 궁금한데요???ㅋㅋ)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