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펌금지&환영

- 사진/글 등 불펌금지!
- 댓글/트랙백/링크/추천 대환영:)

猫の夢 - The Chocolate Box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복사금지



<오즈 그레이트 앤드 파워풀(2013)> - '오즈'보다는 '디즈니' 스크린의 기록

<오즈의 마법사> 프리퀄로 기획, 제작된 <오즈 그레이트 앤드 파워풀> 도로시가 오즈로 날아가기 , 오즈의 마녀들과 마법사의 이야기를 다룬다. 원작인 <오즈의 마법사> 마찬가지로 오스카가 오즈로 날아가기 전까지는 세피아 톤의 영상이, 오즈로 들어서는 순간부터는 형형색색의 영상이 스크린을 채운다. 3D 염두에 두고 제작된 영화의 영상은 (당연한 이야기이겠지만) 3D 감상하면 더욱 박진감 넘친다. 특히 폭포를 따라 떨어지는 장면은 놀이 공원에서의 3D 체험을 연상하게 정도로 역동적이라 아래로 떨어질 때마다 가슴을 쓸어 내렸다. 

그러나 화려하고 박진감 넘치는 영상에도 불구하고 영화 내내 쏟아지는 졸음을 참아내며 안간힘을 다해 버텼다는 기억이 또렷하다. 캔자스에서 날아온 사기꾼 마술사 오스카가 오즈에서 모두가 기다려온 오즈의 마법사로 거듭나기까지의 여정은 지루하고 길다. 단조로운 이야기에 더해 등장하는 마녀의 캐릭터도 평면적이고 전형적이라 흥미로울 것도 없고, 오스카 역시 변화 없이 능글맞다. 종종 웃음을 주는 날개 달린 원숭이 핀리 정도이다. 


애니메이션 주제가 덕인지 몰라도 '캔자스 외딴 시골길에서-'라는 가사를 생각하며 즐거운 모험담으로 기억했던 <오즈의 마법사> 겸사 다시 보니, 마냥 즐겁지만은 않다. 정말 비딱하게 본다면 도로시는 서쪽 마녀를 제거하기 위해, 오스카는 오즈의 평화를 위해 이용당하는 같다. 그래도 도로시의 모험에는 우정이나 가족, 현재의 소중함에 대한 교훈이라도 있다면, 금이 갖고 싶었던 사기꾼 오스카의 모험 끝에 남는 것은 극히 적은 같다. 어릴 디즈니 애니메이션에 으레 등장하는 왕자님과 공주님의 키스신 정도? 원작과 이어져야 한다는 강박 때문에 변형을 꾀하지 못한 같다는 생각도 든다. 

<이블 데드> 시리즈의 레이미 감독이지만 그의 '전체 관람가' 영화라는 점을 감안하고 보더라도 석연치 않다. 다양한 방식으로 리메이크되어 오던 '오즈' 고유의 색은 발현되지 못하고 그냥 하나의 디즈니 영화로 전락한 느낌이다. 디즈니 영화가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왕자님과 공주님의 이야기라면 굳이 오즈가 아니었어도 상관 없었을 같다.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스크린을 바라보던 아이들이 아닌, (코를 골며) 졸고 있는 옆자리 어른들에 가까웠던 스스로에 심통이 난걸까.(주연 배우들의 굉장한 팬임에도) 아이맥스관에서 3D로 감상한 화려한 영상으로는 채워지지 않는 2시간이 여태껏 아쉽고, 태연한 얼굴로 비누방울을 타고 다니던 '착한' 마녀들이 괜히 밉다. 


***

제목: 오즈 그레이트 앤드 파워풀 (Oz: The Great and Powerful , 2013)

연출: 레이미(Sam Raimi)

각본: 밋첼 카프너(Mitchell Kapner), 데이빗 린지-어베이르(DavidLindsay-Abaire) / 원작: 프랭크 바움(L. Frank Baum)

출연: 제임스 프랭코(James Franco, 오스카), 미쉘 윌리엄스(MichelleWilliams, 글린다), 레이첼 와이즈(Rachel Weisz,  에바노라), 밀라 쿠니스(Mila Kunis, 테오도라), 브라프(Zach Braff, 프랭크/핀리(목소리))

장르: 판타지, 모험, 액션

제작국가: 미국

*** 

+ 브라프, 오랜만에 반가웠다. 오스카를 연기하는 제임스 프랭코를 보고 있자니 <파르나서스 박사의 상상극장>에서의 히스 레저가 생각이 문득 났다. 

+ 아이들과 함께 보기에는 괜찮은 영화. 특히 3D 감상한다면 효과만으로도 탄성이 나올 . 나중에 블루레이로 다시 보면 다른 생각이 들까? 

+ 디즈니…성 같아 보이는 기분 ? (멋지긴 멋지다만..) 

<라이프로그/ 짧은 감상>

오즈 그레이트 앤드 파워풀
제임스 프랭코,미셸 윌리엄스,레이첼 와이즈 / 샘 레이미
나의 점수 : ★★★

화려하고 박진감 넘치는 영상에도 불구하고 오스카의 모험은 지루하고 길었다. '오즈' 고유의 색은 발현되지 못하고 그냥 또 하나의 디즈니 영화로 전락한 느낌이다. 오즈 이야기가 즐겁게만 느껴지지 않았던 내가 동심을 잃은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 나는고양이 (http://flyingneko.egloos.com)

 

블로그의 글/사진 등 불펌금지! +댓글/트랙백/링크/추천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구독하시면 더욱 편리하게 보실 있습니다.


핑백

덧글

  • 즈라더 2013/03/14 01:50 # 답글

    저도 저거 보고 딱 디즈니 성이라고 생각했다능... -ㅅ-;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보긴 했는데, 샘 레이미의 영화란 생각은 안 들더군요.
  • 나는고양이 2013/03/14 07:44 #

    즈라더님이 예전에 포스팅에서 이야기하신, 개인의 피로도에 따라 달라지는 영화에 대한 평가..도 영향이 있었던 것 깉습니다. 뭐, 아주 나쁘진 않았는데 샘 레이미라 기은연중에 기대치가 높았나봐요. ~_~
  • 잠본이 2013/03/24 19:30 # 답글

    동심의 문제라기보단 그냥 구성이 재미 없게 짜여져 있어서...T.T
  • 나는고양이 2013/03/24 22:46 #

    ㅠ_ㅠ.. 설마 이정도일까 하며 봤어요 흑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