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펌금지&환영

- 사진/글 등 불펌금지!
- 댓글/트랙백/링크/추천 대환영:)

猫の夢 - The Chocolate Box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복사금지



<호빗: 뜻밖의 여정(The Hobbit: An Unexpected Journey,2012)> - 또다른 여정의 시작 스크린의 기록

이번에도 3부작이다. 반지원정대가 길을 나선지 10년이 지난 올해, 프리퀄 격인 <호빗: 뜻밖의 여정> 모습을 드러냈다. <반지의 제왕>에서의 절대반지를 차지하기 위한, 그리고 이에 맞서는 원정대의 모험이 그들 세계의 존폐를 좌우하는 일이었다면, 이전의 (나름) 평화로운 세계에서 무슨 모험을 3부작씩이나 하는지는 두고 봐야겠으나,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호빗> 시리즈의 첫번째 영화가 성공적으로 스크린으로 옮겨진 듯하다. 

<호빗: 뜻밖의 여정> 반지원정대의 일원인 프로도의 삼촌 빌보가 간달프의 제안으로 난쟁이족들과 함께 그들의 왕국을 되찾는 모험을 떠나게 된다는 내용이다. <반지의 제왕> 마찬가지로 시리즈의 번째인 이번 영화는 이들의 만남 이전의 이야기, 이들이 함께여야 하는 이유, 그리고 여정의 예고로 이루어진다. 그래서 영화의 도입부에 해설이 길고 곳곳에 (설명을 위한) 말이 많다. 특히 시리즈의 제목이 '호빗'인만큼, 호빗이라는 종족의 특징과 모험에서 호빗이 빠져서는 되는 이유에 대해 설명하는데 공을 들인 흔적이 보인다. (친절했지만 빠르게 지나가니, 다음 개봉 즈음에 복습은 불가피해보인다)

계획대로라면 <호빗> 시리즈는 3편으로 제작될 것이고, 이는 좋든 싫든 <반지의 제왕> 시리즈의 연장선상에 있을 것이다. 고로 6편에 달하는 방대한 여정의 일부가 될텐데, 피터 잭슨이 시리즈에 던지는 승부수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시리즈 간의 매끄러운 연결로 거대한 우주를 창조해낼 것인지, 연결점은 있지만 별개의 시리즈로 것인지의 고민이 적지 않을 같다. 특히 <반지의 제왕> 서막을 여는 빌보와 절대반지의 이야기가 생각보다 너무 빨리 공개되어버려 더욱 궁금증이 커진다. 어쩌면 이번 시리즈는 간달프가 이야기한 '하나의 힘이 선을 지키고 악을 물리치는 것이 아니라,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이 모여 정의와 선을 이뤄내는' 내용이 주축이 되어 전개될지도 모르겠다. <반지의 제왕>에서 반지만 쫓아다니던 골룸이 가진 얼굴과 비화를 알게 것은 의외의 소득이었다.

 

다만, 이번 시리즈에 승부수 하나라고 생각되는 HFR(High Frame Rate - 기존 24프레임의 2배인 초당 48프레임 적용) 도입은 세계를 보다 사실적이고 생동감 넘치게 구현하는데 일조했을지는 모르나, 이것을 중점적으로 승부수로 활용하기에는 시기상조인 같다. 적절한 선명도에서 보고자 하는 대상을 (무의식 중에) 취사 선택하던 관객의 눈에 모든 것이 너무도 선명하게 보이게 되니 의견이 갈리게 되는 같다. 3D 선호하지 않지만 기왕 3D HRF 보자는 생각으로 관람했는데, 화면의 모든 것이 눈에 들어오니 눈의 피로도는 상당했다. 물론 화면으로 방대한 세계의 곳곳을 감상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어지러움 같은 건 없었다)

어찌되었든 <반지의 제왕> 같은 영화를, 그것도 시리즈로 만나기란 결코 쉽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피터 잭슨의 우직스러울 정도의 근성과 도전에 고개가 숙여진다. 개인적으로는 너무 <반지의 제왕> 시리즈와의 접점을 찾는 데만 집중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지만, 무엇보다도 존재하지 않는 곳에서의 이야기를 스크린으로 옮겨놓는, 상상만으로도 즐거운 시리즈가 성공적으로 3부작이 모두 제작되길 기원한다.

 

***

제목: 호빗: 뜻밖의 여정(The Hobbit: AnUnexpected Journey , 2012)

연출: 피터 잭슨(Peter Jackson)

각본: 필리파 보엔스(Philippa Boyens), 피터 잭슨(Peter Jackson), 길예르모 델 토로(Guillermo Del Toro), 프란 월쉬(Fran Walsh)/ 원작: J.R.R. 톨킨(J.R.R. Tolkien)

출연: 이안 맥켈런 (Ian McKellen, 간달프), 마틴 프리먼(Martin Freeman, 빌보 배긴스), 리처드 아미티지(Richard Armitage, 소린)

장르: 모험, 판타지

제작국가: 미국, 뉴질랜드

촬영: 앤드류 레즈니(Andrew Lesnie)

음악: 하워드 쇼어(Howard Shore)

***

 

+ <반지의 제왕> 시리즈의 팬이라면, 프로도와 간달프, 엘프족들의 등장만으로도 반가울 같다. 특히 호빗들이 사는 샤이어는 여전히 보는 것만으로 마음이 평안해지는 따뜻함이 느껴진다.


+ 아주 여담인데, <반지의 제왕>으로 거물급 감독이 되어버린 피터 잭슨의 초기작들인 <고무 인간의 최후> <천상의 피조물> 같은 작품은 이상 만날 없는걸까.


 

<짧은 감상/ 라이프로그>

호빗 : 뜻밖의 여정
마틴 프리만,이안 맥켈런,케이트 블란쳇 / 피터 잭슨
나의 점수 : ★★★★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호빗>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이 스크린으로 옮겨졌다. 호빗에 좀더 초점이 맞춰진 이야기, 1부에 걸맞은 설명과 함께 의외로 빨리 밝혀진 절대반지와 빌보의 만남까지. <반지의 제왕> 시리즈와 어떤 접점을 가져갈지는 두고 봐야겠지만, 시리즈로 이러한 영화를 만날 수 있다는 것에 감사와 응원을.

 





/ 나는고양이 (http://flyingneko.egloos.com)

 

블로그의 글/사진 등 불펌금지! +댓글/트랙백/링크/추천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구독하시면 더욱 편리하게 보실 있습니다.


핑백

  • 호빗: 뜻밖의 여정 (The Hobbit: An Unexpected Journey, 2012) | A Wonder Log 2015-11-21 22:35:57 #

    ... urney, 2012) 호빗: 뜻밖의 여정 (The Hobbit: An Unexpected Journey, 2012) &#8211; 또 다른 여정의 시작  flyingneko.egloos.com/3916542  이번에도 3부작이다. 반지원정대가 길을 나선지 10년이 지난 올해, 그 프리퀄 격인 &lt;호빗: 뜻밖의 여정&gt;이 모습을 드러냈다. &lt; ... more

덧글

  • 새벽 2012/12/31 09:51 # 삭제 답글

    뭐랄까.. 반지의 제왕 시리즈보다 웅장한 면은 덜 해도 더 동화적인 느낌이 강해진 그런 인상을 받게 되네요. 그나저나 아주 여담에 격하게 공감입니다. 피터 잭슨, 하면 천상의 피조물과 데드 얼라이브부터 떠올리는 저로서도 초기작들이 그리워서.. 이번 3부작으로 또 그런 작품 못 만나고 몇 년이 그냥 가겠네요.(응? ^^;)
  • 나는고양이 2012/12/31 14:06 #

    틈틈이 만들어주진... 않겠죠. 흑.
    <고무인간이 최후>의 그 감성은 더이상 없는걸까요. ;ㅁ;. 그립습니다. 정말.
  • 남선북마 2012/12/31 20:05 # 답글

    뭐랄까.. 반지의 제왕 초기인 반지원정대의 크리쳐들을 보면 ..
    피터잭슨의 초기 B급 감각이 어느정도 나타나지요.덕지덕지 꿰멘듯한 지저분한 분장들..ㅎㅎ
    그런데 호빗에 오니까 크리쳐들이 너무나 깔끔한 CG몬스터들이라 이제는 완전히 변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나는고양이 2013/01/01 20:22 #

    말씀 듣고 보니 반지원정대를 복습하고 싶네요. ㅎㅎ
    호빗의 크리쳐들은 아주 매끄럽죠.
    너무 자연스럽고 사실감이 넘치는 쪽이라 초기의 B급 감성과 재기발랄함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 혜성같은 루돌프 2012/12/31 21:07 # 답글

    3d로 본 영화 중에는 가장 즐겁게 보았습니다. 헤헷. 개인적으로 반지의 제왕 영화는 징그럽게 죽는 장면이 너무 많아서 선뜻 보기 힘들었는데 호빗은 캐릭터들이 참 다들 아기자기하더라구요. 특히 라다가스트! 3부작이라는 글 봤을 때는 아니, 3부작까지 늘려야 하나 싶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웬걸, 3시간 러닝타임임에도 불구하고 신명나게 봤습니다. 상영시간이 긴 수작이다 보니 지루할 수도 있겠다 각오했으나, 어쨌든간에 원작을 본 사람, 안 본 사람 둘다 즐겁게 감상하고 왔답니다.
  • 나는고양이 2013/01/01 20:24 #

    저도 러닝타임이 길어서 지루할까 걱정이었는데 그렇지는 않더라구요. ㅎㅎ 그냥 그 세계를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웠습니다. 호빗에 난쟁이까지, 큰 캐릭터가 없어서 그럴까요 (간달프와 엘프는 빼고 말이죠) 다들 아기자기한 맛이 있었습니다. 저도 원작을 읽지는 않았어도 재미있게 보고 왔어요. 원작을 보고 보면 또 어떤 느낌일지 궁금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