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펌금지&환영

- 사진/글 등 불펌금지!
- 댓글/트랙백/링크/추천 대환영:)

猫の夢 - The Chocolate Box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복사금지



<레미제라블(Les Miserables, 2012)> - 영화와 뮤지컬의 아쉬운 만남, 그리고 마지막 노래 스크린의 기록

영화 <레미제라블> 조각 훔친 죄로 19년의 감옥 생활 삶을 살게 되는 장발장과 이를 끝까지 추적하는 자베르 경감, 삶을 살게 장발장이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여기에 프랑스의 암울한 시대적 배경은 장발장의 파란만장한 삶을 더욱 비극적으로 만든다. 원작의 내용이 거의 기억나지 않은 상태로 보니 영화의 전개만으로도 흥미진진하다.


 

그러나, 화려한 캐스팅이라고는 하지만 <맘마미아> 출연했던 사만다 사이프리드 외에는 노래를 특출나게 잘한다는 기억이 없어 그리 기대가 크지 않았음에도, 영화의 도입부에는 헛기침과 헛웃음이 나왔다. 그도 그럴 것이 대사의 대부분이 노래로 전달되는 데다, 기존의 방식, 그러니까 노래 녹음과 촬영을 따로 하지 않고 라이브 녹음을 감행해서인지 노래와 반주가 엇나가고, 근엄한 표정에 어울리지 않는 높은 톤의 노래가 이질감을 준다. 특히 시간이 흐르며 자연스러워지는 잭맨의 장발장에 비해 러셀 크로우의 노래는 그렇지 않다. (그는 그의 역할을 했을 뿐이지만..)

 

거기다 연극과 뮤지컬에 비해 시공간의 제약이 덜한 영화의 장점은 초중반에 부각되는 듯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뮤지컬의 제약에서 벗어나지 못한 느낌이다. 노래를 하느라 감정 표현에 온전히 몰입하지 못한 탓인지 클로즈업되는 배우의 얼굴에는 희비를 알기 어려운 표정이 종종 포착되고, 노래들간의 간극을 메우지 못한 영화는 유연하게 연결되지 않고 개의 ()으로 구분된 같다.

 

전체적으로 영화적 연출이나 뮤지컬의 특성이 한껏 살지 못한 아쉬움이 남는다. 차라리 대사의 비중을 늘리고 노래로 감정을 강조하는 형태였다면 극적이지 않았을까 싶다. 그래도, 짧은 등장에도 불구하고 해서웨이의 연기와 노래는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잭맨의 장발장에도 점점 몰입하게 된다. <스위니 토드> 연상시키기도 하는 버튼의 뮤즈, 헬레나 본햄 카터는 침체된 분위기 속에서 중간중간 관객의 숨통을 틔운다. 영화를 절정으로 끌어올리는 후반부, 그리고 마지막의 혁명군들의 노래는 소름이 돋을 정도다.

 

대사가 거의 없는, 그러니까 대사의 대부분을 노래하는 뮤지컬 영화에 대한 호불호는 다른 영화에 비해 극명하게 나눠질 같다. 영화, 뮤지컬 곳곳에서 리메이크되어 오던 <레미제라블> 영화화는 그리 새롭지 않았지만, 뮤지컬이 스크린으로 옮겨진다는 소식에 걱정이 되었던 것도 사실이고, 영화적 재미만 놓고 보자면 다소 지루할 수도 있다. 그러나 뮤지컬을 좋아하거나 <레미제라블>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개봉관에서 놓치지 않고 보기를 권한다. 'Vive La France (프랑스 만세)'라고 외치던 그들이 한데 모여 노래를 부르는 장면은 정말이지 박수가 절로 나온다

 

***

제목: 레미제라블(Les Miserables, 2012)

연출: 후퍼(Tom Hooper)

각본: 윌리엄 니콜슨(William Nicholson) / 원작: 빅토르 위고(Victor Hugo)

출연: 잭맨(Hugh Jackman, 장발장), 해서웨이(Anne Hathaway, 판틴), 러셀 크로우(Russell Crowe, 자베르), 아만다 사이프리드(Amanda Seyfried,코제트), 헬레나 본햄 카터(Helena Bonham Carter, 테나르디에 부인), 사챠 바론 코헨(Sacha Baron Cohen, 테나르디에), 에디 레드메인(Eddie Redmayne, 마리우스)

장르: 드라마

제작국가: 영국

촬영: 대니 코엔(Danny Cohen)

음악: 베키 벤담(Becky Bentham)

***

 

+ 포스터에는 주인공처럼 나와있지만, 해서웨이는 1,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2부의 비중있는 조연 . 여배우의 분위기나 설정은 극과 극이다.

 

<라이프로그/ 짧은 감상>

레 미제라블
휴 잭맨,러셀 크로우,앤 해서웨이 / 톰 후퍼
나의 점수 :

★★★☆

전체적으로 영화적 연출이나 뮤지컬의 특성이 한껏 살지 못한 아쉬움이 남는다. 대사가 거의 없는, 대부분을 노래로 채운 이 영화에 대한 호불호는 극명하게 갈릴 것 같다. 영화적 재미는 떨어지지만, 몇몇 노래, 특히 혁명군이 부르는 마지막 노래에는 박수가 절로 나온다.




 

/ 나는고양이 (http://flyingneko.egloos.com)

 

블로그의 글/사진 등 불펌금지! +댓글/트랙백/링크/추천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구독하시면 더욱 편리하게 보실 있습니다.


핑백

  • 레미제라블 (Les Miserables, 2012) | A Wonder Log 2015-11-21 22:37:06 #

    ... es Miserables, 2012) 레미제라블 (Les Miserables, 2012) &#8211; 영화와 뮤지컬의 아쉬운 만남, 그리고 마지막 노래  flyingneko.egloos.com/3914960  영화 &lt;레미제라블&gt;은 빵 한 조각 훔친 죄로 19년의 감옥 생활 후 새 삶을 살게 되는 장발장과 이를 끝까지 추적하는 자베르 경감, 새 ... more

덧글

  • 남선북마 2012/12/25 16:19 # 답글

    러셀크로우는 극중에 노래아닌 대사를 몇마디 하는데 정말 목소리가 저음이면서도 멋진데요.. 노래는 왜그렇게 안될까요.. -.-
  • 나는고양이 2012/12/26 00:23 #

    그는 그의 역할에 충실했을 뿐이죠. 흑. 노래보다 그냥 대사를 하는 편이 나았을 것 같아요 ㅠㅠ
  • 강물소리 2012/12/25 18:50 # 답글

    뮤지컬 탄생 25주년 기념 공연을 다시 보다보니.. 역시 영화화는 다소 무리가 아니었나 싶더군요.
  • 나는고양이 2012/12/26 00:23 #

    장단이 있었던 것 같아요. 취향에 따라 호불호도 꽤 갈리구요. 영화로 봤을 때는 여러모로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 天照帝 2012/12/25 19:30 # 답글

    어째 막귀에도 러셀 크로우는 묘하게 삑사리가 들린다 했더니 잘못 들은 게 아니었군요.
  • 나는고양이 2012/12/26 00:24 #

    아.. 저도 혼자가 아니었어요 ;ㅁ; 엇박자에 삑사리... 묘하게 들려요!
  • 새벽 2012/12/25 23:28 # 삭제 답글

    고전 영화 레미제라블을 봤었고 90년대에 남과 여의 클로드 를루슈가 연출한 프랑스 영화 레미제라블을 봤어요. 두 편 다 원작 소설에 비해 좀 쳐져서 실망했구요. 그리고 2002년인가.. 세종문화회관에서 오리지널 팀 내한공연을 봤는데 그나마 그 공연이 좋았습니다.
    이번 영화는 호평들도 꽤 많고 뮤지컬 공연에 바탕을 둔 각색 같아서 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헌데 노래와 반주가 엇나갈 정도면.. 기본적인 완성도에 문제가 있다는 말씀.. 어딘지 꺼림칙해지기도 하는 걸요. 음음.. ^^;
  • 나는고양이 2012/12/26 00:25 #

    라이브 녹음이다보니 한계가 있었던 것 같아요. 레미제라블을 쭉 지켜본 새벽님이라면, 영화관에서 꼭 챙겨보시길 권합니다! 비교하는 재미도 있을거구요, 앤 해서웨이의 재발견이었달까요. 마지막 혁명군의 노래는 전율이 느껴질 정도예요. 지인은 영화제도 아닌 상영관에서 이렇게 박수가 많이 나온건 처음이었대요. :)
  • 새벽 2012/12/26 03:53 # 삭제 답글

    음. 허긴 작품이 좋으면 립싱크 미스 쯤은 그냥 넘어갈 수도... ^^;
    일단 극장 나들이 기회가 되면 이 영화를 첫번째로 꼽아둬야겠어요.
    아마도 또 올레 VOD로 볼 가능성이 크지만.. 그렇게 되면 무척 억울하고 아쉬울 듯합니다.
  • 나는고양이 2012/12/26 15:07 #

    이 영화는!!!!! 꼭 가셔서 보실 수 있길!
    액션 영화보다도 감상 환경의 차이에 따라 감상이 달라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기저기 둘러보니 러셀 크로우와 앤 해서웨이의 노래에 대한 평은 대체로 비슷한 것 같습니다. ㅎㅎㅎ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