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펌금지&환영

- 사진/글 등 불펌금지!
- 댓글/트랙백/링크/추천 대환영:)

猫の夢 - The Chocolate Box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복사금지



<레지던트 이블 5: 최후의 심판(Resident Evil: Retribution, 2012)> - 이렇게라도 시리즈는 계속되어야 하나? 스크린의 기록

자신의 클론들을 발견한 앨리스는 엄브렐러 사를 없애기 위해 이들을 동원하나 결국 초인적인 힘을 빼앗긴 '아카디아'라는 바이러스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장소로 향했다. 그러나 역시 엄브렐러 사의 시설이었고 공습을 당하는 것으로 마무리된 4편에 이어지는 이번 시리즈의 내용은 매우 간단하다. '아카디아'에서의 공습으로 엄브렐러의 시설에 갇히게 앨리스는 자신을 무력화시킨 웨스커의 도움으로 탈출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가 개봉된 벌써 10년이 되었다. 1편부터 시리즈에 걸쳐 무한한 애정을 보여왔지만, 이번 시리즈를 보고 나서는 스스로의 애정에 의문이 들기 시작했다. 한번 깜빡이면 폭풍이 몰아치던 3편부터 각오는 하고 있었지만, 4편을 보면서 시리즈가 이제는 스토리를 정말 포기했나 싶었다. 그러나 이번 작품을 보니 전작은 준수한 편이었다. 4편은 지금까지의 여러 퍼즐 조각을 맞추는 재미라도 있었는데, 이번엔 대놓고 지금까지의 시리즈에서 소재나 장면을 하나 끌어와 짜깁기를 하면서도 모양새가 엉성하다.

 

어디 뿐인가. 예고편의 느낌을 정도로 스토리가 부족했지만 다양한 3D 기법과 강렬한 음악을 그럴싸하게 활용해 개인적인 만족도는 나쁘지 않았던 4편에 비해, 이번 시리즈는 음악도 애매하고 눈에 띄는 기법의 변화나 시도도 드러나지 않았다. 거기다, 밀라 요보비치를 제외하고 나머지 주요 등장인물들의 연기는 어설프기 그지 없다. 진지한 앨리스 , 어느 누구에게도 몰입을 수가 없었다. (, 물론 미셀 로드리게즈나 오데드 페르, 시에나 길로리와 같은 지난 시리즈에 등장했던 인물들은 줄만 했다)

 아쉬운 이 분들..


더군다나 '최후의 전쟁'이라는 우리말 제목과 함께 개봉한 이번 시리즈는 끝이 아니다. 정확히 말하면 '최후의 전쟁' 서막일 . 다른 90분이 예고편으로 전락한 기분이다. 능력을 줬다 뺏다 다시 주는 말도 되는 순환은 어디까지 것인가. 바이러스를 다시 투여한데다 마지막 장면으로 날아드는 새들을 보니 다음 편에서 앨리스가 어떤 기술, 혹은 마법으로 무장하게 될지를 짐작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가 다음 편으로 마무리될지, 이어지게 될지, 혹은 다음 편도 제작하지 못하고 마무리될지는 아무도 확답할 없다. 그러나 시리즈의 목적 자체가 '반지의 제왕' 같은 빈틈 없이 여정의 마무리라기보다 앨리스와 엄브렐러 사가 만들어 좀비들과의 과격한 몸싸움이 선사하는 재미라면 아주 나쁘지 않은 다음에야 그럭저럭 마무리될 있을 같기도 하다. 손에 꼽는 좀비 시리즈물이라는 점에서 특히, 시리즈는 이렇게라도 계속되어야 한다. 아니 그랬으면 좋겠다. 마지막 역시 기존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답게 끝나지 않은 듯한 끝맺음으로 마무리 되었으면 좋겠다는 개인적인 바람도 있다. 사실 10년을 기다리고 지켜봐 시리즈의 정말 마지막 편이 극장에 걸릴 생각하니 벌써부터 아쉽기만 하다.


 

***

제목: 레지던트 이블 5: 최후의 심판(Resident Evil: Retribution, 2012)

연출/각본: W.S. 앤더슨(Paul W.S. Anderson)

출연: 밀라 요보비치(Milla Jovovich, 앨리스), 미셀 로드게리즈(Michelle Rodriguez, 레인 오캄포), 리빙빙(Bingbing Li, 리빙빙), 시에나 길로리(Sienna Guillory, 발렌타인), 오데드 페르(Oded Fehr, 카를로스 올리베이라)

장르: 액션, SF, 공포, 스릴러

제작국가: 미국, 독일

촬영: 글렌 맥퍼슨(Glen MacPherson)

음악: 토맨댄디(tomandandy)

편집: 니븐 호위(Niven Howie)

***

 

+ '도쿄 시뮬레이션'으로 전작에 등장한 나카시마 미카가 여전히 까메오로 등장한다. 전작 오프닝은 두고두고 번을 다시 정도로 강렬했다.

 + 3D IMAX 함께 지인은 괜찮다는 . 전작부터 시도해온 다양한 3D 기법이나 효과는 볼만했다고

 

+ 전작 스틸컷들을 보니 새롭기도 하고, 그립기도 하고.


 + 다른 이야기지만, 밀라 요보비치가 <클로니클 2> 출연한다고 하니 궁금해진다


 

<짧은 감상/라이프로그>

레지던트 이블 5 : 최후의 심판
밀라 요보비치,미셸 로드리게즈,이빙빙 / 폴 W S 앤더슨
나의 점수 : ★★★

더욱 엉성해진 스토리, 우려먹기의 정점을 찍고도 모양새를 제대로 갖추지 못한 이번 작품을 보며 이 시리즈가 이렇게라도 계속되어야 하는지에 대해, 또 스스로의 무한한 애정에 의문이 들기도 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되었으면 좋겠다. 10년을 함께한 시리즈의 마지막이 극장에 걸린다는 생각만으로도 벌써 아쉽다.

 





/ 나는고양이 (http://flyingneko.egloos.com)

 

블로그의 글/사진 등 불펌금지! +댓글/트랙백/링크/추천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구독하시면 더욱 편리하게 보실 있습니다.


핑백

  • 레지던트 이블 5: 최후의 심판 (Resident Evil: Retribution, 2012) | A Wonder Log 2015-11-21 23:02:17 #

    ... 12) 레지던트 이블 5: 최후의 심판 (Resident Evil: Retribution, 2012) &#8211; 이렇게라도 시리즈는 계속되어야 하나?  flyingneko.egloos.com/3889940  자신의 클론들을 발견한 앨리스는 엄브렐러 사를 없애기 위해 이들을 동원하나 결국 초인적인 힘을 빼앗긴 채 &#8216;아카디아&#8217;라는 바 ... more

덧글

  • 역성혁명 2012/10/06 16:37 # 답글

    합법적인 굿 다운로드 상품이나 구글 Play 영화로 다운로드 가능하다면 받아서 볼까합니다.
  • 나는고양이 2012/10/14 16:44 #

    시리즈라 어떻게든 보게 되더라구요. 즐감하시길 바랍니다!
  • 리언바크 2012/10/06 17:21 # 답글

    놀라운 변화, 요보비치에게 없던 가슴이 생겼어요. +_+;
    레지던트이블은 1편은 아주 재미있게 봤는데, 2~4편은 어쩐지
    게임에 나오는 인물들 억지로 등장시키려고 짜맞추는 것 같아 좀 그렇더라고요.
    5에서는 레온 스캇 케네디와 에이다 웡이 나올지도 모르겠지만...
    레온을 대신할 수 있는 리얼 인간이 있을지 모르겠네요.
  • 나는고양이 2012/10/14 16:46 #

    예리한 관찰력이신데요? ㅎㅎ
    게임과 영화를 어떻게 가져갈지에 대한 고민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번 작품 속 레온은.. 그리 빛이 나지 않더라구요. 그래도 3편까지는 봐줄만했는데, 4편부터는 너무 3D에만 집착한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 솔고래 2012/12/27 21:59 # 답글

    과연 다음시리즈에서 종결을 할것인가? 4편 마지막을 그리끝내고 5편은 팬들의 기억을 되짚어 보게하곤 6편을 예고 하였는데 이미 제한된 공간에 넣어두고 끝냈으니... 다음 작품은 팬들 상상에 맡겨야 제맛일지도 ㅠ
  • 나는고양이 2012/12/31 00:12 #

    다음 시리즈로 끝낸다고는 했는데, 만들 때 생각이 어떻게 바뀔지는 두고봐야 할일..
    이미 산으로 너무 갔어. 산을 몇 개를 넘은거여 ㅠ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