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펌금지&환영

- 사진/글 등 불펌금지!
- 댓글/트랙백/링크/추천 대환영:)

猫の夢 - The Chocolate Box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복사금지



<언더월드 4(Underworld: Awakening, 2012)>와 4DX 관람기 스크린의 기록

사실 3D 보는 것도 그리 선호하지 않는 편인데다 4D라는 요상한 컨셉으로 일반 상영관의 (거의) 3배에 달하는 값을 받는 것도 마음에 들지 않았다. 개봉일에 맞춰 보지 못한 죄라면 죄인지라, 뒤늦게 <언더월드 4> 보겠다고 찾다 결국 들어간 4DX. 일단 의자의 생김새나 이것 저것이 예전 어느 놀이공원에서 타봤을 같은 놀이기구, 그러니까 '무슨무슨 탐험' 같은 느낌. 발판이 있고 보니 의자가 조금 움직일 같았다. 안전벨트가 없으니 과격하게 움직이지는 않겠구나, 라는 생각으로 착석. 3D 안경은 여전히 위쪽을 지그시 눌러서 아팠다.

 

영화 이야기

 

<언더월드 4> 앞서 그간의 시리즈를 복습한 결과, <언더월드> 뱀파이어와 늑대인간, 이어져서 라이칸, 사람 간의 얽히고설킨 갈등 관계가 주제이면서도 가족 혹은 가문의 이야기가 빠지지 않았다. 1편은 빅터와 셀린느 간의 군주-신하 이상의, 빅터가 셀린느를 자신의 손으로 죽인 딸과 연관 지어 생각한다는 이야기가, 2편에서는 뱀파이어나 라이칸이나 같은 사람의 후손에다 형제가 다시 만난다는 이야기, 3편은 빅터와 친딸, 그리고 그녀가 사랑한 라이칸 루시안에 대한 이야기가 등장했다.

 

<언더월드(2003)> 셀린느와 빅터


<언더월드 2 - 에볼루션(2006)> 아버지 코비너스


<언더월드 - 라이칸의 반란(2009) 빅터와 그의 소냐

 

그런 맥락에서 이번 <언더월드 4:어웨이크닝>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오히려 본격 가족물로 바뀌어버린 같다. (3편은 프리퀄이었으니 넘어가고) 2편의 마이클과 셀린느는 4편의 서두에 소개된 인간들의 변종 말살 정책으로 쫓기다가 헤어지게 되고 셀린느가 눈을 떴을 때는 12년이 지나있었다는 설정. 뇌파와 시야가 연결된 누군가를 찾아가니 마이클이 아닌 소녀가 있다. 자신을 깨웠다는 소녀는 다름 아닌 셀린느의 . 고로, 뱀파이어(그것도 코비너스의 피를 마신) 셀린느와 뱀파이어와 라이칸, 인간의 하이브리드인 마이클의 아이인데, 그냥 설정 자체로도 부모를 제치고 가장 같지 않나. 눈이 아이는 사실 제대로 반전 소녀다.  엄마 셀린느는 무슨 일이 있어도 소녀를 지켜주겠노라 이야기하며 그녀가 납치 감금된 시설에 들어가는데, 사실 셀린느의 전투력은 백년간 단련한 결과물이지 그녀가 선천적으로 타고난 능력은 없기에 연륜과 기술의 힘으로 돌파한다. 자신의 딸이 다른 곳으로 옮겨지는 것을 저지하는 성공은 하는데, 정작 강해진 라이칸 앞에서는 힘이 부치는 듯했다. 전투 경험이 거의 없는 그녀의 딸은 갑자기 퍼렇고 회색 얼굴이 되어서는 라이칸을 찢어 죽이는 괴력을 발휘한다. 그리고 '다음 편에서는 아빠를 찾자' 비장한 모녀의 각오를 비치고 영화는 마무리된다.

 

1편을 흥미롭게 봤다가 말이 <언더월드> 사실 로맨스로 바뀌어버린 2편에서는 적잖이 실망했는데, 이번 편으로 근래 보기 드문 지하세계 판타지물 시리즈가 부활하는 같아 반가웠다. (3편도 프리퀄이지만 재미있었다) 가족물이면 어떤가. 다른 여전사에 비해 왜소한 체구임에도 노련함이 넘치는 엄마 뱀파이어와 하이브리드들이 지하와 지상 세계를 상대로 펼칠 액션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4DX 이야기

 

3D 굉장히 싫어하지만, 시리즈 스토리가 가장 엉망이었던 <레지던트 이블 4> 3D IMAX 정도 관람했다. 강력한 오프닝과 음악 뿐만 아니라, 현란한 3D 효과에 반해서였달까. 칼로 썰고 뛰고 날아다니던 앨리스가 3D 효과를 위해 총으로 바꾼 같은 느낌이 정도로, 3D 실험적으로 많이 영화는 안경을 끼고 어두워지는 화면을 감수하고도 볼만했다.

 

근데 <언더월드 4>에서는 사실 3D 효과가 두드러지지 않았다. 일반 상영관에서 봤어도 크게 다르지 않았을 같다. 문제는 4DX. 놀이공원의 '무슨무슨 탐험' 효과를 위해 만들어진 영상이니 지극히 탑승자의 시점, 1인칭으로 제작되는데 비해, 영화의 4D 효과는 일반 상영을 위해 만들어진 영상에 덧입힌 것이라 효과를 넣기 애매했던 원인이 아니었나 싶다. 화면에 물이 뿌려질 분무기가, 화염에 휩싸일 뜨끈한 바람이 나오는 것까진 괜찮았다. 그런데 악당과 싸우던 셀린느가 내동댕이쳐질 때 덜컹하던 의자가, 악당이 내쳐질 덜컹한다든지, 철조망을 뛰어넘을 (철조망이 것처럼) 흔들리는 효과의 남발이라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다. 하긴 돈을 받았으니 뭐라도 해야 같기는 하고. 인상적이었던, 그리고 가장 좋았던 효과는 천둥 번개가 화면 조명이 번쩍했던 정도? (, 안마 기능도)

 

번쯤 경험하기에 나쁘지 않았는데, 번은 모르겠다. 기술에 맞춘 영화도 달갑지 않지만, 돈을 위해 억지스럽게 만든 기술도 반갑지 않다.

 

3년에 꼴로 나왔으니, 다음 시리즈는 2015년에나 만나볼 있으려나.

 

***

제목:  언더월드 4: 어웨이크닝 (Underworld: Awakening, 2012) 

연출: 만스 말린드(Mans Marlind), 비욘 스테인(Bjorn Stein)  

각본:

케빈 그레비스(Kevin Grevioux), 대니 맥브라이드(Danny McBride), 와이즈먼(Len Wiseman) -Original story and characters  

Len Wiseman, John Hlavin, J. Michael Straczynski, Allison Burnett - 각본

출연: 케이트 베킨세일(Kate Beckinsale, 셀린느), 인디아 아이슬리(India Eisley, 이브), 테오 제임스(Theo James, 데이빗), 마이클 엘리(Michael Ealy, 세바스찬 형사)

장르: 액션, 판타지, SF, 공포

제작국가: 미국

촬영: 스콧 케번(Scott Kevan),

음악: 하슬링어(Paul Haslinger)

***

 

<라이프로그>

언더월드 4: 어웨이크닝
케이트 베킨세일,인디아 애이슬리,테오 제임스 / 만스 마린드,브로얀 스테인
나의 점수 :

★★★☆
이번 편으로 근래 보기 드문 지하세계 판타지물 시리즈가 부활하는 것 같아 반가웠다. 노련함이 넘치는 엄마 뱀파이어와 하이브리드들이 지하와 지상 세계를 상대로 펼칠 액션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마이클도 나오겠지!)

 




+. <언더월드> 시리즈는 실제로도 묘한 (가족) 영화가 아닌가 싶다. 셀린느 역의 케이트 베킨세일은 루시안 역의 마이클 쉰과 딸을 관계였는데, <언더월드>에서 만난 와이즈먼 감독과 결혼했다. 그리고 <언더월드 2>에서 '케이트 베킨세일의 아름다움을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이후 시리즈에서는 메가폰을 내려놓는다. 3편에서는 마이클 쉰과 그들의 릴리 쉰이 출연하고 케이트 베킨세일은 스토리의 흐름 편집 장면으로 나온다. 내가 마이클 쉰이라면 <언더월드> 시리즈에 다시 나오고 싶지 않았을 같은데, 3편을 찍은 것도 흥미롭고 연민에 찾아보니 이분은 레이첼 맥아담스와 교제 중이란다. 하하.

 

왼쪽부터 릴리 , 마이클 , 케이트 베킨세일, 와이즈먼 (;;)

- 출처: http://celebritybabies.people.com


/ 나는고양이 (http://flyingneko.egloos.com)

 

블로그의 글/사진 등 불펌금지! +댓글/트랙백/링크/추천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구독하시면 더욱 편리하게 보실 있습니다.


핑백

덧글

  • 즈라더 2012/03/09 02:36 # 답글

    원하던 바를 충실하게 보여줬다고 생각합니다. +_+
  • 나는고양이 2012/03/09 02:40 #

    시리즈가 전반적으로 이렇게 꾸준히 만족스럽기는 힘든데 말입니다 +_+!!
  • 즈라더 2012/03/09 02:37 # 답글

    아 그리고 4DX는 전 절대 보지 않을겁니다.
    3D 안경만으로도 머리 아픈데 4DX라니..-ㅁ-
  • 나는고양이 2012/03/09 02:42 #

    저도 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어서 보기는 했는데, 안마기의 경험은 할 수 있답니다. (그 갑자기 등으로 솟아나오는 동그란 무언가에 깜짝 놀라게 되더라구요)

    3D 안경은 제 머리를 여러모로 압박해서 반댑니다 ~_~! 사실 4DX라는게 3D에서 움직이는 의자를 붙여놓은 것이긴 하지만 말이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