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펌금지&환영

- 사진/글 등 불펌금지!
- 댓글/트랙백/링크/추천 대환영:)

猫の夢 - The Chocolate Box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복사금지



<내가 사는 피부(La Piel Que Habito, 2011)> - 잔인하고 슬픈, 괴기한 복수극 스크린의 기록

언젠가 복수의 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유치하게는 밀가루와 계란을 던진다든지 머리에 껌을 붙인다는 것부터 스토킹이나 흥신소의 이야기도 나왔던 같다. 생각한 가장 잔인한 복수 방법은 사람을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는 것이었다. 물리적인 해코지 없이 주민등록번호를 없애 버리면 적어도 우리나라에서는 없는 사람이 되지 않을까 했다. 살아 있어도 존재하지 않는 존재로 만든다는 만큼 잔인한 복수 방법은 없다.


 

<내가 사는 피부> 한마디로 정리가 되지 않는 영화다. '다른 모든 것에는 개입하면서 과학의 진보에는 사람을 없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생명 윤리에 대한 고민을 건드리는 같다가 이내 다른 이야기로 전환된다. 성형외과 의사인 로버트의 집에 사는 베라는 누구일까. 낯설지 않은, 아름다움에 대한 그릇된 집착의 이야기일까. 피부색의 전신 스타킹을 신은 베라와 로버트의 이상한 관계는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로버트는 자신의 배다른 동생 제카에게 아내를 빼앗기고도 속에서 아내의 목숨을 구해낸다. 그러나 화상으로 망가진 자신의 외모를 아내 갈은 놀마가 보는 앞에서 투신 자살을 한다. 놀마 역시 자살하고, 로버트는 놀마의 강간범인 비센테를 쫓아가 납치한다. 그리고 그를 사회에서 완전히 지워버린다. 숨을 쉬지만 살아있지 않는 존재로 만들어버림으로써, 가장 치밀하고 완벽한, 그리고 잔인한 복수를 한다.

 

영화는 현재와 과거를 오간다. 로버트의 아내와 딸을 오가며 집착인지 사랑인지 모를 집요한 감정이 그의 얼굴에 새로운 피부처럼 자리잡아 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윤리적 양심이 존재하지 않는 얼어붙은 그의 심장은 그가 사랑했던 사람을 다시 만들어내는 하나에 위태롭게 매달려있다. 자신이 낳은 아이들을 자식이라 부르지 못하고 평생을 살아온 마릴리아는 로버트의 곁을 지킨다. 그를 도우면서도 양심을 잊지 않으려는 목에는 십자가가 걸려있다. 정상으로 보이는 그녀 역시 자신의 다른 아이를 죽이고 태워 없애는 로버트의 모든 행동을 수용하는, 비정상적인 애착을 가지고 있다. 결국 별장 안에 정상적인 사람은 명도 없다.


 

<프랑켄슈타인> <페이스오프> 연상시키는 영화는 그릇된 애정과 집착에서 비롯된 잔인한 복수극이다. 섬뜩하면서도 천천히, 그러나 눈을 없는 화면들이 이어진다. 안토니오 반데라스의 얼굴에 서려있는 광기와 뭐라 표현할 없는 엘레나 아나야의 우울한 표정은, 분위기에 어울리지 않는 감독 특유의 밝은 색감과 영상에 섞여 기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영화 내내 로버트의 행위를 심판하느라, 그리고 앞으로의 인생에 대한 연민으로, 사건의 도화선이 비센테의 행동은 묻히는 감이 있다. 어쩌면 가장 불쌍한 사람은 제대로 사랑을 받아본 없는, 그리고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을 연이어 잃은 로버트가 아닐까. 그래서 용서받지 못할 그의 잔인한 복수가 조금은 슬프게 느껴졌다.

 

***

제목: 내가 사는 피부(La Piel Que Habito, TheSkin I Live In, 2011)

연출: 페드로 알모도바르(Pedro Almodovar)

출연: 안토니오 반데라스(Antonio Banderas,로버트), 엘레나 아나야(Elena Anaya, 베라), 마리사 파레데스(Marisa Paredes, 마릴리아)

장르: 드라마, 스릴러

제작국가: 스페인

각본: 페드로 알모도바르(Pedro Almodovar), Thierry Jonquet - 원작 [Tarantula]

편집: José Salcedo

촬영: José Luis Alcaine

음악: Alberto Iglesias

***

 

<라이프로그>

내가 사는 피부
안토니오 반데라스,엘레나 아나야,마리사 파레데스 / 페드로 알모도바르
나의 점수 : ★★★★

<프랑켄슈타인>과 <페이스오프>를 연상시키는 이 영화는 그릇된 애정과 집착에서 비롯된 잔인한 복수극이다. 섬뜩하면서도 천천히, 그러나 눈을 뗄 수 없는 화면들이 이어진다. 주인공 로버트는 정상적인 애정을 넘어선 광기와 집착으로 용서받지 못할 복수극을 자행하지만, 모든 것을 잃은 그에게 연민이 느껴지기도 했다.

 





+ 영화 이야기 하나. 최근 영화들에 엘레나 아나야가 많이 보인다. 뱅상 카셀과 호흡을 맞췄던 <퍼블릭 에너미 넘버원>에서도 순진한 듯한 표정에 우울함이 감도는 표정이 인상적이었다.

 

+ 영화 이야기 . 영화는 독거미의 이름을 원작 소설 [Tarantula]과는 내용상 차이가 있다. 프랑스의 범죄 소설 작가에 의해 탄생된 소설에서는 주인공 리차드가 감금한 이브를 달에 외출하게 해주는데 그녀를 욕보인다는 내용도 나온다. 원작에 좀더 충실했다면 추악하고 지저분했을지도 모르겠다. 영화는 내용상의 파격과 수위를 조절한 같다. 기회가 된다면 읽어보고 비교해보고 싶기도


 

/ 나는고양이 (http://flyingneko.egloos.com)

 

블로그의 글/사진 등 불펌금지! +댓글/트랙백/링크/추천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구독하시면 더욱 편리하게 보실 있습니다.


핑백

  • 내가 사는 피부 (La Piel Que Habito, 2011) | A Wonder Log 2015-11-22 00:11:27 #

    ... Piel Que Habito, 2011) 내가 사는 피부 (La Piel Que Habito, 2011) &#8211; 잔인하고 슬픈, 괴기한 복수극 http://flyingneko.egloos.com/3796100 언젠가 복수의 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유치하게는 밀가루와 계란을 던진다든지 머리에 껌을 붙인다는 것부터 스토킹이나 흥신소의 이 ... more

덧글

  • 습지 2012/01/21 23:41 # 답글

    원작에서 큰 틀을 따오기만 한거라고 들었어요ㅎ 그래서 내용 차이가 꽤 되요ㅎ 등장인물 성격도 좀 다른 것 같아요. 시간 되시면 원작 읽어보셔도 좋을 거예요. 내용도 길지 않아서 금방 읽혀요ㅎ
  • 나는고양이 2012/01/21 23:44 #

    오 그렇군요. 시놉만 읽었는데 궁금증이 자꾸 커지네요. 말씀 참고해서 읽어보도록 할께요~ ㅎㅎ
  • 2012/01/23 00:07 # 삭제 답글

    오옹 포스터랑 책표지들이 다 무시무시하면서 인상이 깊어 공포보다 무서운 ㅇ_ㅇ!!
  • 나는고양이 2012/01/25 17:42 #

    그래도 영화는 좀 덜한 것 같았옹. (그래도 파격이 ~_~) 책을 구해서 읽어봐야 하나아.
  • obafix 2017/07/27 21:59 # 삭제 답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