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펌금지&환영

- 사진/글 등 불펌금지!
- 댓글/트랙백/링크/추천 대환영:)

猫の夢 - The Chocolate Box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복사금지



<레스트리스(Restless, 2011)> - 웃으며 안녕 스크린의 기록

삶과 죽음, 시작과 끝은 동전의 양면과 같다. 혹은 연장선 상에 있는 같다. 시작이 없다면 끝이 없고, 죽음이 없다면 삶이 그토록 귀중하지 않았을 것이다.

 

구스 반 산트는 어떠한 것의 양면성을 일반적인 관점에서 드러내기 보다는 이를 절묘하게 섞는다. 그의 영화를 모두 것은 아니지만 <제리> <밀크>, <라스트 데이즈>에서 그런 느낌을 받았다. 그의 최근작 <레스트리스>는 이전 작품들에 비해 가벼운 느낌이지만, 십대들의 만남, 사랑 그리고 죽음을 한데 섞어 놓은 이 영화 역시 단순히 웃고 넘길 만한 로맨스물은 아니다.

 

부모님을 잃은 에녹은 삶보다는 죽음에 집착하고 생면부지의 장례식을 즐겨 찾는다. 죽음을 앞둔 애나벨이 자신의 죽음에 무덤덤한 것만큼, 에녹은 삶에 무덤덤하다. 애나벨을 보내는 장례식은 즐거움이 가득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애나벨의 마지막 여정을 준비한다.

 

 

교통 사고 현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흰 색 선의 사람. 혼자였던 에녹 곁에 애나벨이 함께 하게 된다.

 

귀에 익숙하면서도 흥겨운 음악과 밝은 색감이 어우러져 전반적인 영화의 색은 밝다. 그들의 눈물은 죽음에 슬퍼 흐르는 것이 아니라 삶의 과정에서 뿌려진다. 매일매일 눈을 뜨면 자신이 살아있다는 사실에 놀라 노래한다는 새처럼 애나벨은 삶에 대한 욕심으로부터 자신을 떨어뜨리려 부단히 노력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자신 앞에 펼쳐진 삶으로부터 부유해 정착하지 못한 에녹은 애나벨에, 아마도 오랜만에, 욕심을 낸다. 그녀를 살려내라고 병원에서 난동을 부리고 쫓겨나지만 그가 있는 일은 그녀를 웃는 모습으로 보내 주는 것 밖에 없다.

 

그렇다. 웃으며 보내주는 것. 어차피 가야 한다면 마지막을 마주하고 제대로 작별 인사를 건네야 한다. 갑작스럽게 부모님을 떠나 보내야 했던 에녹의 원망은 결국 자신을 떠나 버린 부모님보다, 부모님과 제대로 인사조차 없었던 상황과 자신을 향해 있었다. 그의 유령 친구이자 또 다른 에녹일지도 모르는 히로시는 그에게 품에 간직하고 있던 편지를 보여주며 죽음의 순간에 연모했던 그녀의이름을 되뇌었다는 이야기를 한다. 용기를 내라고. 마음을 전하라고.

 

살면서 얼마나 많은 순간과 사람과 만나고 이별하고 있을까? 전하지 못한 마음이 소리 없는 말이 되어 입안을 맴돌고 있을까? 언젠가 다시 만날 있을 거라는 희망에 묻어 마음이 죽음을 만나 평생의 후회가 되더라. 차가운 바람에 몸은 움츠러들지만, 온기 있는 마음은 전할 있는 그런 겨울이 되었으면 좋겠다. 웃으며, 그렇게.

 

 

***

제목: 레스트리스(Restless, 2011)

감독: 구스 산트(Gus Van Sant)

출연: 미아 와시코브스카(Mia Wasikowska,애나벨), 헨리 호퍼(Henry Hopper, 에녹), 카세 (Ryo Kase, 히로시)

장르: 드라마

제작국가: 미국

각본: 제이슨 (Jason Lew)

촬영: 해리스 사비데스(Harris Savides)

음악: 대니 엘프만(Danny Elfman)

***

 

+. 영화 이야기 하나: <리얼 스틸> 음악을 담당한 대니 엘프만이 영화에서도 음악을 담당했다. 선곡이 좋다.

+. 영화 이야기 : 사실 미아 와시코브스카 때문에 봤고, 그녀가 제일 돋보였다. 헨리 호퍼는 고인이 대니스 호퍼의 아들.

 

Creative Commons License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3.0 Unported License.


핑백

  • 레스트리스 (Restless, 2011) | A Wonder Log 2015-11-20 02:41:12 #

    ... 코미디 코엔 코엔형제 콜린파렐 판타지 한국영화 레스트리스 (Restless, 2011) 레스트리스 (Restless, 2011) &#8211; 웃으며 안녕 flyingneko.egloos.com/3771193 삶과 죽음, 시작과 끝은 동전의 양면과 같다. 혹은 연장선 상에 있는 것 같다. 시작이 없다면 끝이 없고, 죽음이 없다면 삶이 그토록 귀중하지 않았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